여든 소년 山이 되다 중에서

 

쉽진 않았습니다

그러나 멈추진 않았습니다

 

열여섯 살에

형님이 학도병 1기로 전쟁에 나가고

아버지가 입원을 하고 난 뒤

 

열세 식구의 생계는

고스란히 나의 어깨 위에

얹어졌습니다.

 

역사의 격변기를 거치며

바닥없는 가난을 경험한 우리 세대의 삶은

서로 크게 다를 바가 없었지요.

 

그래서 나는

한 번도 멈춰 서지 않았습니다.

멍하게 손을 놓고 산 적도 없습니다.

 

엄청난 도약은 아니지만

한 걸음

한 걸음

쉬지 않고

꾸준하게 앞으로 나아간 것이

지금의 나를 만들었습니다.

 

 

이시형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정신의학신문 고문
경북대학교 의학 학사
예일대학교 대학원 신경정신과학 박사
세로토닌 문화 원장, 힐리언스 선마을 촌장, 한국자연의학종합연구원 원장
정신의학신문 고문
저작권자 © 정신의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