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사연&질문 게시판

제목

[사연 남기기 전 꼭 읽어주세요] 정신의학신문이 함께 답변하는 나눔의 익명 게시판

등록일
2018-05-13 15:21:55
조회수
30764
상태
답변완료
질문번호
472

 



누구나 각자의 드라마를 살고 있습니다. 각자의 사연들은 각자의 삶 속에서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처럼, 영화보다 더 영화처럼 흘러가고 있습니다. 수많은 순간들에서 드라마의 수십 배는 될 법한 감동과 희열, 때로는 슬픔과 비련을 겪습니다.



이 터질 것 같은 감정의 응어리들을 내어놓고 싶을 때도 있습니다. 어딘가에 후련하게 털어놓고, 너는 어떤지, 나만 이런 고통과 고민 속에 살고 있는지 나누어 보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나의 이 애절하고 빛나는 드라마를 내어놓으면, 내가 느낀 이 감동과 희열만큼은 사람들이 충분히 공감해주지 못할 것이라는 것을 말입니다. 왜냐면, 그들도 모두 각자의 드라마 속에 살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노출되고 싶지 않은, 노출되어 함부로 평가 받고 싶지 않은 마음과, 나의 상처를 털어놓고 나누고 싶은 마음 사이에서 늘 갈등하고 있습니다.



정신의학신문이 이제 여러분과 함께 직접 참여하는 익명게시판을 운영합니다. 여러분들의 수많은 드라마와 영화들이 모두 하나 같이 주인공이 될 수 있는 마음속의 대나무숲을 열어드리겠습니다.



누구에게도 이야기할 수 없었던, 그러나 꼭 누군가에게는 이야기하고 싶었던 여러분의 마음 속 응어리가 익명이라는 가림막 아래에서 드러날 수 있다면, 정신의학신문이 도와드리겠습니다.

 












 




익명게시판에서는 정신의학신문을 구독하시는 모든 분들이 회원가입 없이도 자유롭게 익명의 글을 작성하고 또 서로 나눌 수 있습니다.



정신의학신문을 읽으며 마음과 심리, 영혼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끼리 서로 각자의 사연과 슬픔, 기쁨을 나누고 각자의 감동으로 서로를 보듬어 줄 수 있는 공간이 되길 기원합니다.



정신건강의학과의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분들도, 또 정신건강의학과 치료에 궁금한 사람들도 서로 각자의 경험과 생각을 나눌 수 있는 열린 마음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돕겠습니다.



또, 익명게시판에서는 정신의학신문이 여러분의 이야기를 직접 듣고 있습니다. 정신의학신문에 참여하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선생님과 심리전문가들이 직접 여러분의 이야기를 듣고, 정신의학신문의 이름으로 댓글과 답변을 달아드리겠습니다.



정신의학신문이 익명게시판에서 여러분의 나눔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습니다.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마음의 전문가로서, 또 여러분과 함께 살아가는 인생의 선배이자 후배로서 도와드리겠습니다.



슬픔은 나누면 절반이 되고, 지성은 모일수록 강력해집니다. 정신의학신문이 참여하는 익명게시판을 통해 마음건강의 새로운 지평을 여러분과 함께 열어가겠습니다.



 



※ 질문글은 별도의 게시물로 작성 부탁드립니다. 댓글로 질문하실 경우 답변하시는 선생님들이 확인이 어려워 답변을 드리기가 어렵습니다.



※ 게시판의 사연은 익명으로 간략히 편집해 정신의학신문의 기사 및 네이버 마음우체국 포스팅으로 활용될 수 있습니다.



 

작성일:2018-05-13 15:21:55 112.160.110.4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게시물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
최신순 추천순  욕설, 타인비방 등의 게시물은 예고 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고3해인 2021-10-31 16:59:32
사랑해여
이헌 2021-04-07 08:53:55
정말 좋은사이트긴 한데 답변이 늦게달리는거같긴하네여ㅠㅠ
1 2020-10-13 16:56:31
많은 분들이 이 익명 게시판을 아셨으면 좋겠네요.
감사합니다 2020-09-15 00:32:53
읽고 있는데 눈물이 나네요
dd 2020-09-04 23:47:28
중요한 건 도움이 안됨;
"답변 권한 작성이 없습니다."
의료계 회원 ID로 로그인 후 답변을 달아주세요.